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
  • 자활사업 사업개요탭메뉴

    • 참여자
    • 종사자
    • 사업종류
    • 자활근로사업
    • 자활기업
    • 자활성공/탈수급률
      • 참여자
      • 지역자활센터에 참여하고 있는 참여자는 2014년 28,755명 입니다.
      • 이를 수급유형별로 살펴보면, 전체 참여자(바우처 참여자, 조건불이행자, 근로유지형사업단, 인턴형, 도우미형 사업단 제외) 중 16,577명(57.6%)이 수급자로 구분되는데, 여기에서 12,903명(57.6% 중 44.9%)이 조건부수급자로 나타났습니다. 한편, 비수급자 중에서는 차상위 계층에 속하는 참여자가 9,610명(33.4%)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.

        참여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, 51세 이상 60세 이하 연령층이 11,081명(38.5%)으로 가장 많이 참여하고 있으며, 다음으로 41세 이상 50세 이하 연령층이 8,913명(31.0%)으로 나타났습니다.

      • 종사자
      • 지역자활센터에 근무하는 종사자는 2014년 기준, 1,919명 입니다.
      • 지역자활센터에서 근무하는 종사자는 2012년 1,420명, 2013년 1,889명, 2014년 1,919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. 2014년 전체 종사자 1,919명을 근속기간별로 봤을 때, 근무한 지 1년은 넘고 3년은 넘지 않은 종사자들이 533명(27.8%)으로 가장 많았습니다. 또한 7년 이상 장기 근속한 종사자는 2012년 282명, 2013년 425명, 2014년 450명으로 매년 장기근속자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.
      • 사업 종류
      • 지역자활센터에서 진행되는 사업 종류는 2012~2014년 평균, 2,795개입니다.
      • 이를 구분해 보자면, 간병, 도시락, 배송택배, 산모도우미, 세차, 세탁, 영농, 음식물재활용, 음식점(외식), 장애통합, 집수리, 청소, 폐자원재활용, 환경정비, 기타로 구분해 볼 수 있습니다. 기타사업은 39.7%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지역 특성에 따라 사업분야 및 영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.
      • 자활근로사업
      • 자활근로사업은 참여자의 자활능력과 사업유형에 따라 근로유지형, 사회서비스형, 인턴·도우미형, 시장진입형으로 구분됩니다. 이 중 시장진입형, 사회서비스형 사업단 현황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.
      • 시장진입형 사업단 개수는 2014년 기준, 711개이며, 매출은 474억원 입니다.
      • 시장진입형 사업단 개수는 2012년 869개, 2013년 772개, 2014년 711개로 변화되었습니다. 사업종류별로 살펴보면 최다 순서가 변화됨을 확인할 수 있는데, 2014년 최다 사업종류 5가지는 청소(19.8%), 배송·택배(13.5%), 음식점(12%), 영농(4.8%), 간병(4.8%) 입니다. 연간 매출액은 2012년 469억, 2013년 473억, 2014년 474억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.
      • 사회서비스형 사업단 개수는 2014년 기준, 1,297개 이며, 매출은 201억원 입니다.
      • 사회서비스형 사업단 개수는 2012년 1,238개, 2013년 1,298개, 2014년 1,297개로 변화되었습니다. 사업종류별로 살펴보면 최다 순서가 변화됨을 확인할 수 있는데, 2014년 최다 사업종류 5가지는 간병(12.2%), 영농(9%), 폐자원재활용(7%), 청소(5.7%), 음식점(4.6%) 입니다. 연간 매출액은 2012년 161억, 2013년 209억, 2014년 201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.
      • 자활기업
      • 자활기업 개수는 2015년 기준, 1,339개이며 사업종류는 1,255개 입니다.
      • 자활사업단을 거쳐 자활기업을 설립하게 되는데, 2015년 기준 전체 자활기업은 1,339개 입니다. 자활기업의 지속년수는 3년 미만이 31.4%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, 10년이상 유지되는 기업의 숫자도 107개로 7.9%를 차지하고 있습니다.
      • 자활성공/탈수급률
      • 2016년 기준 자활성공률은 37.3%, 탈수급율은 28.5% 입니다.
      • 자활성공 및 탈수급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. 자활성공이란 자활사업 참여 후 고용보험 자격을 취득하며 취저임금을 받는 사업장에 취업을 하거나, 사업자등록증을 취득한 후 창업한 것을 말합니다. 또한 탈수급이란 일반수급자·시설수급자·조건부수급자에 속하던 참여자(수급자)가 일반인·자활특례·차상위에 속하게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.